상단여백
HOME 가족독서릴레이 가족독서릴레이
각자의 끌림이병률 산문집 '끌림'을 읽고
변수연 | 승인 2020.06.09 23:34
▲ 이병률 | 끌림 | 달 | 2005

 처음 가족 릴레이 독서를 해야 한다고 들었을 때 나는 솔직히 자신이 없었다. 가족들과 떨어져 있기 때문이다. 또한 내가 좋아하는 책의 장르는 추리와 판타지인데 가족들이 과연 읽어줄까, 다들 책을 좋아하는 것 같은데 각자의 취향이 다 다르기 때문에 걱정이 많이 앞섰다. 그렇게 어떤 책을 골라야 할지 고민을 하며 여러 책을 찾아보다가 에세이가 비교적 다들 가볍게 읽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을 했다. 그러다가 이병률 시인의 『끌림』이라는 책이 눈에 들어왔다.

 『끌림』은 여행에 관련된 에세이다. 이 책이 눈에 들어온 이유는 여행을 싫어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서였다. 또한 가장 큰 목적은 이 책을 읽고 모두가 여행을 가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하는 것이었다. 제일 최근 가족 모두가 함께 갔던 여행이 2018년 6월이었다. 내 기억이 맞다면 우리가족은 나와 오빠가 어렸을 때 많이 놀러갔었다. 어느 순간 우리는 각자의 삶이 바빠 여행을 쉽게 생각하지 못하게 되었다. 이 책을 계기로 졸업하면 다 같이 여행을 갈 수 있으면 좋겠다.

 독서 릴레이 책을 정하기 전 추석에 가족들을 오랜만에 만났다. 가족들에게 과제를 해야 하는데 가족들의 도움이 필요하다며, 모두 다 책을 읽고 한 줄 소감을 써주면 된다고 얘기가 아닌 선포를 했다. 가족들은 내 예상대로 시큰둥한 반응이었다. 심지어 오빠는 “아프니까 청춘이다” 한마디로 다 설명할 수 있다며 읽어보지도 않고 “내 한 줄 소감은 저 말로 써”라는 말을 했다. 그 말을 듣자마자 나는 내 과제는 망했구나 라는 생각을 했다. 가족들에게 제발 한 줄만이라도 읽어달라고 부탁을 했고 다시 제주도에 왔다.

 그 이후 책을 정해서 첫 번째 주자인 내가 책을 읽고 서울로 보내려고 하니 태풍이 왔다. 태풍이 가고 드디어 책을 보냈다. 가족 단톡방에 책을 꼭 읽어달라는 당부와 책을 보냈다. 그 이후 틈틈이 가족들에게 책 읽고 있냐고 물어본 후 나의 할 일은 끝난 것 같은 기분이었다. 그렇게 서울로 책을 보낸 후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다했다는 생각과 함께 진행되고 있는 상황을 보고받았다.

 그러고 나서 엄마가 제주도에 잠깐 올 일이 있어서 책은 어떻게 되었냐고 물어보니 다 읽었다고 해서 사실 놀라웠다. 제일 걱정인 오빠도 다 읽었다고 했다. 그 전날 오빠한테 물어볼 때까지만 해도 읽을 시간 없다면서 바쁘다며 계속 안 읽을 거라고 했던 오빠이기에 오빠는 결국 못 하겠구나 생각을 했었는데 조금 감동이었다.

 책을 받고 한 줄 소감을 확인해보니 뭔가 이상했다. 오빠와 아빠가 받은 날이 하루밖에 차이가 안 났다. 물어보니 오빠는 10월 15일에 다 읽어서 그 날로 적었다고 했다. 아빠는 엄마가 제주도로 오기 전까지 한 줄 소감을 안 써주셨다. 왜 안 썼냐고 물어보니 그냥 아무도 안 봤으면 했다고 하셨다. 나한테 오기까지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다. 한줄 소감을 바로 확인 한 이유도 오빠가 정말 ‘아프니까 청춘이다’라는 말을 썼을 까봐 많이 걱정했는데 다행이었다.

 독서릴레이를 하면서 내가 먼저 책을 읽고 집에 보낸 후 누가 몇 번째 주자를 할 것인지는 정하지 않았다. 시간 되는 사람들 먼저 책을 읽고 한 줄 소감을 쓴 뒤 다음 사람에게 넘겨주란 말만 전했다. 그래서 사실 많이 걱정이 되었다. 어떻게 되어가고 있냐는 말만 할 수밖에 없어서 알아서 잘 해주겠지 라는 생각만으로 반쯤 포기하고 있었던 것도 사실이었다. 하지만 실제로 가족 모두가 책을 읽고 나에게 돌아왔을 때 정말 신기했다. 그리고 가족들과 한권의 책을 돌아가면서 읽고 책에 대한 느낌을 적어서 보는 것은 한 번도 해보지 않았던 것 같다. 그저 같은 책을 읽더라도 느낌이나 소감에 대해서는 이야기를 따로 해보지 않았다. 한 가지 아쉬웠던 점은 책에 대해서 어떤 느낌이었는지 어떤 부분이 좋았는지 등에 대해서 직접 이야기해볼 수 없었다는 것이다. 그저 단톡방에서만 이야기를 해본 것이 다였다. 나한테 책이 도착했을 때 가족들에게 졸업하고 여행을 가자고 했다. 다들 바쁘게 살고 있어서 정말로 갈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처음 이 책을 고른 가장 큰 이유인 가족여행을 가보려고 한다.

▲ 가족 독서 릴레이 한 줄 소감

◆독서 릴레이를 함께 한 가족들의 한 줄 소감

오빠 : 세상은 넓고 인생은 길다. 여행을 좋아해 자주 가고 여유가 될 때마다 떠났지만, 지금 여유가 없더라도 더 많은 기회들을 위해 여유를 찾으며 살고 싶다.

아빠 : 끌림을 읽어 내려가며 사진의 장소를 맞추는 재미가 있다. 사진과 지금의 장소를 비교해가며 읽어 가면 과거 나의 여행지와의 비교를 하는 것과 같이 내 마음속의 기억들이 떠오르게 된다. 차분히 여행하며 인생을 정리정돈 하였던 때가 언제인지 다시 한 번 여행에 대해 생각하게 해준 끌림이다.

엄마 : 여행에서 만난 사람들에게서 나의 삶을 돌아보고 다시 도전해 볼 수 있는 희망을 갖게 되는 것 같다.

 

 

<2019 출판문화실습 / 언론홍보학과 4학년 변수연>

변수연  bsy3355@naver.com

변수연  webmaster@jejunu.ac.kr

<저작권자 © 제주대학교 언론홍보학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수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제주대학로 66(아라일동 1, 제주대학교) 사회과학대학 언론홍보학과  |  대표전화 : 064)754-2940  |  팩스 : 064)702-4240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보통신원장 이상준  |  Copyright © 2020 제주대학교 언론홍보학과.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