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서평
소멸에 대한 저항
김석헌 | 승인 2018.06.26 15:06

  얼마 전, 집 근처 탐라도서관에서 책을 둘러보고 있었다. 그러던 와중에 다른 책들과는 다르게 책방 밖으로 삐져나온 책을 발견했다. 나도 모르게 손이 갔고, 그 책은 “심야 이동도서관” 그림책이었다.

  책의 대략적인 내용은 주인공인 알렉산드라는 어느 날 이른 새벽 낡은 캠핑카를 만나게 된다. 그 캠핑카 속에는 주인공이 살면서 읽었던 책들이 전부 소장돼있었다. 심지어 그녀의 일기장까지도... 하지만 아침이 되자 그 심야 이동도서관의 오픈쇼 사서는 마감이 됐다며 그녀를 내보낸다. 그녀는 대출이라도 가능한지 물어보지만, 사서는 안 된다고 못 박는다. 그 후 그녀는 매일 밤 심야 이동도서관을 찾아 길을 나서지만 나타나지 않았고, 그녀의 남자친구마저 이 일로 떠나게 된다. 그 후 다시 만나게 될 심야도서관을 기다리며 그녀는 독서에 열중한다. 그러던 중 9년 만에 심야 이동도서관을 다시 만나게 되고 그녀는 사서에게 자신도 이 도서관에서 사서로 일하고 싶다고 부탁하지만 오픈쇼 사서는 자격이 안 된다며 거절한다. 이후 그녀는 심야 이동도서관이 아닌 일반 도서관의 사서가 됐고, 끝내 관장에 까지 오르게 된다. 하지만 그 다음 날 심야 이동도서관을 만나게 되고, 그 속에는 말로 표현도 못할 만큼의 많은 양의 책이 빼곡히 채워져 있었다. 결국 그녀는 사서가 되기 위해 목숨을 끊는 결정을 하게 된다. 그녀가 다시 눈을 뜬 곳은 아주 넓은 도서관이다. 알렉산드라는 오픈쇼 사서를 다시 만나 이제 자신의 이동도서관에서 일할 수 있는지 물어본다. 하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아, 그 서가는 처분했죠. 안타까운 일입니다만. 도서관은 말이죠, 살아 계신 분들만 이용할 수 있어요.”라는 대답이 돌아온다. 주인공은 다른 살아있는 사람의 사서역할을 맡게 된다.

 “심야 이동도서관”은 작가인 오드리 니페네거의 청소년기에 꾼 꿈을 바탕으로 구상한 작품 “도서관”의 앞부분이다. 작가가 이 작품에서 설정한 점이 있는데 도서관은 사후 세계이고, 한 사람이 읽은 모든 글이 보관된 낡은 캠핑카는 천국이라는 점이다. 결국 주인공은 천국을 쫓아 비극적인 희생을 결단했지만 돌아온 것은 아무 것도 없었다.

  나는 이 책에서 순리에 저항하는 인간의 모습을 확인했다. 우리는 평생 소멸을 겪으며 산다. 인간관계, 여러 아끼는 물건들, 기억 등등

  주인공은 자신이 좋아하는 책들이 소멸되지 않는 그 캠핑카의 사서가 되기 위해서 스스로 목숨을 끊는 판단을 했다. 즉, 소멸에 저항하기 위해 본인이 희생하는 다소 과한 판단을 내렸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순리에 저항하기 위해 목숨까지 내놓는 그 용기에 큰 가슴속 울림을 받았다. 나 자신은 이제까지 살면서 그저 모든 것에 순응하며, 살진 않았는가? 반대로 내가 주인공과 비슷한 상황에서 그런 판단을 할 수 있는가에 대한 생각을 해보았다.

  그림책이라고 해서 단순히 쉽고, 수준이 낮은 책 이겠거니 편견을 갖고 쉽게 접근했으나 오히려 이제까지 읽었던 수많은 두꺼운 소설책 보다 마음에 울림을 줬다. 이 세상은 노력만으로 살 수 없다. 삶의 어느 정도는 포기 아닌 포기로 감수해야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모든 삶의 부분을 순응하며 살아가는 수동적인 태도는 지양해야 할 것이다.
<2017 출판문화론 / 언론홍보학과 4학년 김석헌>

김석헌  rabong4641@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대학교 언론홍보학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제주대학로 66(아라일동 1, 제주대학교) 사회과학대학 언론홍보학과  |  대표전화 : 064)754-2940  |  팩스 : 064)702-4240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보통신원장 이상준  |  Copyright © 2018 제주대학교 언론홍보학과.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