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가족독서릴레이
오늘 밤 나는 중요한 이야기를 들려주고자 한다.세상의 모든 부모와 자녀에게 들려주는 가슴 따뜻한 우화
박현지 | 승인 2018.06.26 14:58

에단 호크 <기사의 편지>|부키|2017-04-14,
사진출처: 알라딘

  나는 주옥같은 문장을 좋아한다. 짧은 글로 내 마음을 휘어잡을 수 있는 이른바 촌철살인의 한마디 말이다. 이제껏 내 마음을 송두리째 뒤흔들었던 것은 성경구절뿐이다. 그 밖의 다른 어떠한 달콤한 말들, 심지어 명언조차도 날 사로잡기엔 부족했다. 적어도 이 책을 읽기 전까지는 말이다.

  이 책은 전투를 앞둔 아버지가 자녀들에게 전하고픈 삶의 교훈을 편지형식으로 쓴 책이다. 겸손, 협력, 사랑, 믿음, 우정 등의 스무 가지 ‘기사[騎士]의 규칙’을 우화를 통해 풀어냈다. 흔히 말하는 인간이 살아가는데 지녀야할 가치라는 보편적인 소재이다. 그러나 직설적으로 설교처럼 제시하기보다는 간결한 문체의 일화를 통해 에둘러 전달하고 있다. 이는 여운을 줌과 동시에 내 마음을 온통 휘어잡기에 충분했다. 한 가지 더 중요한 것은 이 규칙들에 삶의 지혜와 더불어 가족을 사랑하는 마음이 담겨 있다는 점이다.

  가족독서릴레이 책을 정하기까지는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 우리가족의 공통분모를 찾기가 어려웠기 때문이다. 겨우 떠올린 것이 독실한 기독교 집안이며 나를 포함한 가족 전부가 교회에 다닌다는 것 정도였다. 그래서 이 책을 읽고 난 후 우리가족에겐 ‘이게 딱이네’ 싶었다. 우선 짧지만 가슴 깊이 다가오는 강력한 메시지들로 이뤄졌다는 점이 내 맘에 쏙 들었다. 또한 이 책이 적어도 나에겐 잠언 혹은 십계명의 느낌을 주는 지침서 같았기 때문에 가족들에게도 권하고 싶었다. 서로 사랑하고 섬기라는 성경 속의 가르침이 이 책의 가치들과 일정부분 맞닿아 있다고 생각했다. 이 책을 읽고 가족 모두가 나와 비슷한 마음을 느끼길 바라며 먼저 아빠께 건넸다.

  시큰둥한 반응일 것이라는 나의 예상은 빗나가지 않았다. 취지를 설명하니 내일 읽을 테니까 놓고 가라며 보고 있던 TV로 시선을 돌리셨다. 겉으로 별 내색은 안하셨지만 책에 꽤 신경을 쓰신 모양이었다. 퇴근하고 집에 오면 쉬고 싶을 법도 한데 바로 책을 읽으셨으니 말이다. 나는 평소에 아빠가 말을 걸어와도 눈 한번 마주치지 않은 채 대충 대답만 하곤 했다. 내가 봐도 정말 못난 딸이었다. 오랜만에 책 읽는 아빠의 모습을, 아니 그냥 아빠의 모습을 물끄러미 바라봤다. 언제나 강할 것 같았던 아빠는 나이가 지긋이 들어 어느덧 이순에 이르고 있었다. 눈이 침침해져 돋보기안경을 꺼내 쓰고 딸을 위해 책을 읽는 모습을 보고 있자니 가슴 한 구석이 찡했다. 이제부터라도 아빠에게 살가운 딸이 되어드려야겠다. 그날 밤만큼은 “휴대폰 너무 오래보지 마라 눈 나빠진다.”는 말도 잔소리로 들리지 않았다. 표현 못하는 무뚝뚝한 딸이어도 아빠가 날 사랑한다는 건 변함없으니까.

  아빠는 다음 주자인 엄마께 책을 넘겼다. 항상 나를 위해 눈물로 기도하시는 우리엄마. 이름만 불러도 날 벅차오르게 만드는 엄마. 엄마는 집 안팎으로 눈코 뜰 새 없이 바쁘셨다. 엄마의 책상에는 가족독서릴레이 책 외에도 읽어야할 다른 책들이 수북이 쌓여 있었다. 그럼에도 시간이 날 때마다 틈틈이 책을 읽으셨다. 나중에 들은 말로는 아빠가 ‘현지가 해달라는 거 하고 있냐’며 엄마를 재촉하셨다고 한다. 그렇게 책이 다시 내게 돌아오기까지는 고작 4일 밖에 걸리지 않았다. 바쁜 와중에도 나를 위해 시간을 내서 릴레이에 참여해주신 부모님께 감사드린다.

가족독서릴레이 기록장

  한 줄 소감에는 느낀 점보다도 당신들께 와 닿았던 문장들을 적어놓으신 듯 했다. 아버지가 자녀들에게 가르침을 전하는 이 책의 내용처럼 우리 부모님도 내게 하시고자 하는 말들을 남겨 놓으신 것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서울에 있는 남동생은 여건상 참여하지 못했지만 부모님은 가족독서릴레이를 통해 우리 가족의 공감대를 나눠볼 수 있어서 좋았다고 전했다.

  책에서 말하는 스무 가지의 가치들은 시간이 지나도 유효하다. 그리고 변함없다. 그 중에서도 사랑은 최종 목표다. 저자는 ‘나는 너희를 사랑한다.’는 말로 책을 끝맺는다. 결국 이 책의 모든 가치는 사랑으로 통한다. 우리는 서로 사랑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단지 각자가 바쁜 삶을 살다보니 잠시 잊고 있었을 뿐이다. 우리 가족은 가족독서릴레이를 통해 다시금 사랑의 온기를 회복할 수 있었다. 소중하고 감사한 시간이었다. <2017 출판문화론 / 언론홍보학과 4학년 박현지>

박현지  qkrguswl2323@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대학교 언론홍보학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제주대학로 66(아라일동 1, 제주대학교) 사회과학대학 언론홍보학과  |  대표전화 : 064)754-2940  |  팩스 : 064)702-4240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보통신원장 이상준  |  Copyright © 2018 제주대학교 언론홍보학과.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