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
허총장과 우지사
강수임 | 승인 2013.11.14 08:31

 제주대학교 제9대 총장 선거가 치러지고 허향진 현 총장이 학내외 추천위원 48명의 표 중 과반인 26표를 획득하면서 1순위 내정자로 선출되었다. 최종적으로 대통령이 차기 총장을 결정하게 되며 임기는 4년이다. 현재로서 총장 자리에 유리한 허향진 총장이 최종 선출될 경우 제주대학교 최초의 연임을 한 총장이 된다.

 이번 제주대학교 총장 선거에는 시작부터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총장 선거방식이 직선제에서 간선제로 바뀌고 처음 실행되는 선거인만큼 그에 따른 우려가 컸다. 허향진 총장은 총장 선거에서 타 후보들로부터 자신이 간선제를 도입하고 후보가 되는 것은 도덕적으로 어긋난다며 퇴진 요구를 받았다. 또한, 현재 1순위 내정자로 선정돼도 내부 갈등은 여전하다.

 허 총장과 같이 또다시 연임을 노리는 사람이 있다. 우근민 도지사이다.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우근민 도지사는 5일 새누리당 입당을 선언했다. 민주자유당, 새천년민주당 등 유리한 당만을 골라 입당하는 그의 행각의 비난 여론이 많다.

허 총장과 우 지사는 하나의 공통된 행동이 있다.

제주대 총장 선거 방식에는 간선제와 직선제가 있다. 교수 투표로 이루어지는 직선제와 달리 간선제에는 외부인사도 투표권이 있기 때문에 외부 접촉이 많은 현직 총장이 유리할 수 있다. 이 점을 고려한다면 자신의 재임시절 직선제를 폐지하고 간선제로 전환한 허 총장에게 재임을 노린다는 의문이 들 수 있다. 우근민 지사는 그간 유리한 당적만을 골라 입당했으며 이번 새누리당 입당도 마찬가지이다. 우 지사의 이러한 행동은 당적을 정치적 성향과 상관없이 내년 지방선거에 유리하도록 이용하려는 수단일 뿐이다.

 허 총장의 간선제와 우 지사의 새누리당 입당에는 여론과 상관없이 자신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바꾼 수단들이다. 이로 인해 그들에 대한 도덕적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앞으로 허향진 총장과 우근민 도지사는 논란들을 어떻게 풀어나가야 할지가 큰 과제로 남아있다. 풀지 못한 논란은 더 큰 갈등을 낳으며 이는 불신으로 이어진다. 이러한 내외부 갈등들을 하나하나씩 풀어나가야 신임을 얻을 것이다.

강수임  ti12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대학교 언론홍보학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수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제주대학로 66(아라일동 1, 제주대학교) 사회과학대학 언론홍보학과  |  대표전화 : 064)754-2940  |  팩스 : 064)702-4240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보통신원장 이상준  |  Copyright © 2018 제주대학교 언론홍보학과.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